Saturday 21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아뿔사! 류현진 왼팔에 타구 맞은 순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왼팔에 타구를 맞고 교체됐다.

류현진은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0-1로 뒤진 3회 샌프란시스코 선두타자 조 패닉의 타구를 왼팔에 맞았다.

류현진은 순간적으로 표정이 일그러졌지만 침착하게 공을 잡고 1루에 던졌다. 패닉은 아웃처리됐다. 하지만 통증은 사라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글러브를 빼고 오른손으로 왼 팔뚝을 감쌌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로스 스트리플링을 투입했다.

류현진은 2⅓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했다. 36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삼진 1개를 잡았다. 평균자책점은 3.47로 소폭 상승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아뿔사

 | 

류현진

 | 

왼팔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