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8 days ago

감동 과 실망 이 lt;br gt; 교차했던 터키 여행


직접 경험 은 인간의 태도를 바꾸기도 한다. 여행은 직접 경험을 해볼 수 있는 유용한 수단이다. 그래서일까? 우리가 현자(賢者) 라고 부르는 적지 않은 이들이 인생의 자산 중 가장 소중한 것이 여행 이라고 말했다.
경험하지 못하고 짐작만으로 인간과 세상을 판단하는 것은 위험하다. 그 판단은 선입견과 편견에 근거해있기 십상이다. 이슬람국가의 사람들은 모두 코란(Koran)만을 광신하는 종교적 독단에 빠져있다 는 것도 편견 중 하나다.
이슬람국가인 이란을 17일, 터키를 한 달쯤 여행했다. 당연지사 적지 않은 이란인과 터키인을 만났다. 여행 중 내가 만난 99%의 사람들이 이슬람교 신자였다.
그러나, 그들에게서 종교적 독단이나 타 종교에 대한 혐오를 느껴본 적은 거의 없었다. 어떤 나라 사람들보다 친절하고 상냥했다. 아래 직접 겪은 무슬림(이슬람교를 믿는 사람)들의 친절을 소개할까 한다.

여행자의 손목을 잡아끄는 터키 사내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교차했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