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23 days ago

류현진, 팔뚝 부상으로 3회 강판..포스트시즌 합류 불투명

류현진(30 LA 다저스 사진)의 앞날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회 첫 타자 조 패닉의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아 교체되는 돌발 악재를 만났다. 다저스 구단은 X레이 촬영 결과 류현진의 부상이 단순 타박상이라고 발표했지만, 다친 부위가 공을 쥐는 왼팔이어서 정상 투구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부상으로 류현진의 팀내 입지는 더욱 불확실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전날 지구 우승을 확정한 다저스의 이날 경기 최대 관심사는 류현진이 포스트시즌 선발 진입에 성공할만한 피칭을 선보일 수 있을지 여부였다. 다저스는 클레이턴 커쇼, 다르빗슈 유, 알렉스 우드, 리치 힐 같은 선발 투수를 보유하고 있다. 하반기 호투로 포스트시즌 선발 진입 가능성을 높여가던 류현진의 운명은 이제 전적으로 병원 정밀 검사 결과에 달린 셈이 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언론과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류현진

 | 

부상으로

 | 

포스트시즌

 | 

불투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