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iusm
3 months ago

류현진, SF전 3회 151㎞ 직선타 맞고 ‘교체’뼈 이상없지만 PS 앞두고 ‘악재

2⅓이닝 1실점 시즌 8패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즌 23번째 선발 등판에서 강한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고 교체됐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0-1인 3회 첫 타자 조 패닉의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았다. 류현진은 볼 카운트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커브를 던졌고, 패닉이 재빠르게 잡아당겼다. 커브의 구속은 시속 117㎞, 패닉의 타구 속도는 무려 시속 151㎞였다. 빠른 속도로 날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류현진

 | 

SF전

 | 

151㎞

 | 

직선타

 | 

이상없지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