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4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9 days ago

日 관광객이 두고 간 2200만원 찾아준 택시운전사




택시기사 김영태(54)씨는 23일 오후 11시30분쯤 강남구 역삼동에서 손님 4명을 태웠다. 명동의 한 호텔로 가달라며 술에 취한 목소리로 주문한 이들은 모두 일본인이었다. 손님을 내려준 뒤 김씨는 일본인 손님이 흰색 가방을 놓고 갔다는 것을 알게 됐다. 가방을 열자 1만엔 권 217장(한화 2200만원)과 일본 여권, 옷가지가 담겨 있었다. 큰 액수에 놀란 김씨는 손님을 빨리 찾아야 한다는 생각부터 들었다.

그렇게 다음날 오전 7시30분 김씨는 서울 중부경찰서를 찾아 “가방 주인을 찾아달라”며 경찰에게 말을 걸었다. 경찰은 “이렇게 큰 액수는 처음 본다”며 놀랐다. 중부경찰서로 돈가방이 접수된 지 2시간 만에 일본인 남성 한 명이 뛰어왔고 그는 택시운전사 김씨에게 거듭 감사 인사를 전했다.

가방 주인 츠지야 겐타(45)씨는 사업차 한국을 찾았고 총무를 맡아 돈을 보관하던 중 가방을 잃어버려 밤잠을 설치고 있었다. 택시 번호는 기억이 나지 않았고 현금으로 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관광객이

 | 

2200만원

 | 

찾아준

 | 

택시운전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