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슬퍼하는 단원고 재학생들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재학생들이 故 조은화·허다윤 양 어머니의 당부의 말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날 단원고를 찾은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은 화성 효원납골공원에 안치된다.

뉴시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슬퍼하는

 | 

단원고

 | 

재학생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