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6 days ago

슬퍼하는 단원고 재학생들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재학생들이 故 조은화·허다윤 양 어머니의 당부의 말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날 단원고를 찾은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은 화성 효원납골공원에 안치된다.

뉴시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슬퍼하는

 | 

단원고

 | 

재학생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