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7 days ago

한 발짝도 못나가는 광주 軍 시설 이전

광주지역 3대 군(軍) 시설 이전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무등산 정상의 방공포대와 군 공항, 향토사단 이전사업이 제자리걸음이다.

25일 광주시에 따르면 무등산의 국립공원 승격 이후 광주 군 공항 영내와 서창동, 동곡 예비군 훈련장 등 3곳을 방공포대 이전 후보지로 압축했다. 하지만 2015년 말 국방부와 우여곡절 끝에 협약까지 맺은 방공포대 이전사업은 시민단체와 지방의회 등의 거센 반발로 3년째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시와 국방부는 무등산 정상 2만8244㎡를 점유한 방공포대를 군 공항으로 우선 옮긴 뒤 향후 군 공항과 동시에 재이전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했지만 예산낭비라는 비난에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국방부는 올해 상반기에 이전후보지를 확정한다는 계획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실시설계비 15억원을 예산편성 했으나 물거품이 될 공산이 커졌다.

1964년에 들어선 제1전투비행단의 군 공항 역시 무안과 신안, 해남, 영암 등 전남지역 4개 군을 이전 후보지로 일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발짝도

 | 

못나가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