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dynews
28 days ago

우리는동호인(61)-“건강과 친목 두마리 토끼 잡는다”

때는 바야흐로 1969년의 어느 날, 청주시 문화동에서 몇몇 젊은 청년 공무원들의 의기투합으로 결성돼 49년의 명맥을 이어온 ‘충북도청축구동호회’바쁜 도정 속에서도 틈틈이 짬을 내 건강과 친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는 가장 저렴하면서 가장 남자다운 운동 축구로 소통의 장을 연다. 결성 당시, 축구동호회의 인기는 도청에 소속된 젊은 남성이라면 누구나 가입하고 싶지만, 아무나 가입 할 수 없을 만큼 그 인기가 하늘을 찔렀다.유호진 회장은 “49년의 명맥을 이어오면서 수많은 대회에 참가해 우승, 준우승, 예선탈락 등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우리는동호인

 | 

“건강과

 | 

두마리

 | 

잡는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