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6 days ago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라미란·명세빈, 겁나지만 꼭 하고싶은 복수들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라미란, 명세빈이 ‘복자 클럽’을 결성했다. 겁이 없든, 생계형이든, 내성적이든, ‘복자 클럽’ 그녀들은 복수를 꿈꾼다.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권석장,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장수, 그리고 대학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 오늘(25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김정혜(이요원),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의 3인 3색 ‘복자 클럽’ 티저 영상은 복수를 꿈꾸는 그녀들의 반전 매력까지 담아냈다. 극중 재벌가의 딸 김정혜는 도도한 말투로 “같이 힘을 합해 각자의 원수들에게 복수해주는 거예요”라는 우아한 제안으로 ‘복자 클럽’을 결성했다. 하지만 이내 곧 “전 돈만 있지. 할 줄 아는 게 없거든요”라고 당당해서 더욱 황당한 말도 서슴지 않는 ‘겁 상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부암동

 | 

복수자들

 | 

이요원·라미란·명세빈

 | 

겁나지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