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1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제22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野生馬

〈제9보〉(99~105)=신진서는 어린 시절 주변 도움을 거의 받지 않고 스스로 성장했다. 경쟁자들이 온실에서 맞춤 교육을 받는 동안 그는 홀로 찬 이슬 맞아가며 생존술을 터득했다. 그런 성장 환경이 그를 빠르고 총명하며 민첩한 야생(野生) 짐승으로 키워냈다. 제도권(도장) 출신 엘리트들에겐 이런 특성을 찾기 힘들다. 비슷한 경우인 박영훈이 전국을 누비며 야전으로 잔뼈를 키웠다면, 신진서는 인터넷이란 가상공간에서 삼라만상을 깨쳤다는 점이 다르다.백이 △로 정비한 장면. 좌하귀 흑은 산 돌인가, 죽은 돌인가. 참고 1도 1이면 흑은 ...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제22회

 | 

LG배

 | 

조선일보

 | 

기왕전

 | 

野生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 imaeil.com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