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3 days ago

[더 나은 미래] 이곳에서만큼은 주인공, 삶의 희망을 찾다

다음 경기는 캄보차(캄보디아), 그리고 사우스 코리아! 주심의 호각 소리와 함께 풋살 잔디 구장으로 선수들이 들어섰다. 평균 나이 42.3세. 1960년생부터 2000년생까지 40년 세월을 뛰어넘는 한국 대표 선수단 8명이 경기장에 섰다. 나란히 선 캄보디아 선수단은 양볼에 여드름 자국이 선연한 최연소 팀 이다. 곧이어 노르웨이 시청 앞 광장엔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첫 경기 결과는 7대5로 한국의 패. 첫 골문을 연 건 박진순(42) 선수다.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하고도 3개월간 꾸준히 훈련에 참가하다, 알코올 문제로 탈락한 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이곳에서만큼은

 | 

주인공

 | 

희망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