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18세 신민준이 혼자 끝냈다

계속 이기면서 자신감이 쌓여갔다. 이제부터는 부담 없이 두겠다. 제19회 농심배 세계바둑최강전 초반전은 신민준(18·사진)을 위해 차린 무대 같았다. 22일까지 중국 선양(瀋陽)서 벌어진 대국서 신 6단은 판팅위·위정치·저우루이양·쉬자위안을 연파, 2002년 4회 때의 박영훈 이후 15년 만에 한국의 1라운드 석권을 재현했다.신민준은 지난해 중국 판팅위가 기록한 대회 최다 연승(7연승)에도 도전한다. 한국은 신민준 포함 박정환·신진서·김지석·김명훈 등 5명 전원이 생존했지만 중국과 일본 병력은 각각 3명으로 줄었다. 통산 최다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8세

 | 

신민준이

 | 

끝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