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4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사랑의 온도’ 양세종, 서현진 떠난 이유…최고 시청률 10.4%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서현진을 두고 프랑스로 떠났다. 5년 전 이들 커플이 헤어져야했던 이유가 밝혀지며, 자체 최고 시청률인 10.4%(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을 기록, 방송 2주 만에 두 자릿수 시청률에 진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에서 제대로 사귀어 보지도 못하고 헤어지게 된 이현수(서현진)와 온정선(양세종)의 사연이 그려졌다. 서로를 향한 마음이 분명한 만큼, 둘 사이엔 분명한 차이도 있었다.박 작가(황석정)에게 해고당한 현수를 위로하기 위해 찾아온 지홍아(조보...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사랑의

 | 

양세종

 | 

서현진

 | 

이유…최고

 | 

시청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