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3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란제리 소녀시대 이종현 츤데레 주영춘, 나와는 180도 달라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이종현이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와 극중 자신이 맡은 캐릭터 주영춘 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란제리 소녀시대 는 1970년대 대구를 배경으로 풋풋한 감성과 독특한 재미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종현은 현장은 아무래도 그 시대에 맞춰서 촬영을 하다 보니 아 이 시절엔 이런 게 있었구나 라는 신기함이 있었다. 또 정말 그 시대인 것처럼 잠깐 착각을 할 때가 있더라. 그게 매력인 것 같다 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부산이 고향인 이종현은 극중 사투리 연기에 대해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이었다. 그 동안 너무 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자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고 전했다. 이종현은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에서 무뚝뚝하지만 속은 깊은 츤데레 매력의 약방 오빠 주영춘 역을 맡아 활약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혜주(채서진 분)와 본격적으로 러브라인을 그리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에 이종현은 겉으로는 무뚝뚝하지만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란제리

 | 

소녀시대

 | 

이종현

 | 

츤데레

 | 

주영춘

 | 

나와는

 | 

180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