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7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北사이버공격 가능성…국방부 해킹 대비 방산업체 70% 이상 망분리

아시아투데이 최태범 기자 = 국방부는 26일 국내 방산업체가 해킹을 당할 가능성에 대비해 방산업체의 전산망을 외부와 분리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방산업체 해킹 대책에 관한 질문에 “올해 7월 초 기준으로 총 99개 방산업체 중 약 70% 이상이 망 분리 구축을 준비하고 있고 나머지 업체는 망 분리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사이버 해킹 공격이 사회 전반에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방산업체의 사이버 방호 실태를 점검하고 종합적인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관련 기관과 협의하에 방산업체 사이버 방호 강화 대책을 수립해 방산기술 및 방산자료에 대한 체계적 보호 및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문 대변인은 북한이 국내 방산업체를 해킹해 잠수함의 미사일 발사에 쓰이는 ‘콜드 런치(냉발사)’ 기술을 빼갔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군사 보안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北사이버공격

 | 

가능성…국방부

 | 

방산업체

 | 

70%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