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4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han
5 months ago

영화 lt;남한산성 gt;, 죽음의 길과 삶의 길

죽어서 살 것인가, 살아서 죽을 것인가.

1636년(인조 14년) 12월 용골대가 이끄는 청의 대군을 피해 남한산성으로 피신한 인조와 신하들이 마주한 질문이다. 죽어서 산다는 것은 목숨을 버리더라도 명분을 지켜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남한산성

 | 

죽음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