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6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문화예술인, 이명박 전 대통령 유인촌 전 장관 조사 신청

문화예술인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적폐청산과 문화민주주의를 위한 문화예술대책위원회’(이하 문화예술대책위)는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명박정부의 블랙리스트 사태 대응을 위한 문화예술인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 대통령 재임 당시 유인촌 전 장관은 정부 완장을 차고 문화예술계에 대한 불법적인 퇴출 작업을 진두지휘했다”고 주장했다.

문화예술대책위는 “유 전 장관은 김윤수 전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김정헌 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등을 자리에서 내쫓은 장본인”이라며 “이명박정부 블랙리스트 사태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화예술대책위는 “이명박정부는 화이트리스트까지 운영하며 문화예술계를 대상으로 범죄를 자행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기자회견 후 인근 KT 빌딩에 있는 문체부 산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를 찾아 이 전 대통령, 유 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문화예술인

 | 

이명박

 | 

대통령

 | 

유인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