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iusm
27 days ago

[아침을 여는 시] 감을 깎다가

환한 가을빛으로 잘 익은 감을 보며, 처음엔 그저 참 먹음직스럽다는 생각뿐이었습니다. 과일칼에 얇게 풀어지는 주황 감 껍질을 보다가 잠시 칼질 멈추었지요. 내가 깎고 있는 것은 감이 아니라, 가을 속의 노을이었습니다. 풀어낸 노을은 강과 더불어 흐르고, 억새 산정 넘으며 바람이 빗어 넘긴 아슴한 세월이 쟁쟁한 투명으로 얼비치는 시간 앞에서, 잠시 억새와 함께 고개 숙여 기도를 올렸습니다. 산촌 서정 속 호올로 익은 감이 절로 떨어질 때, 가을 인정의 눈시울도 하늘과 한마음을 이루며 붉게 물들고 있었답니다. ◆ 詩이야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아침을

 | 

깎다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