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MB, 또 ‘황제테니스’… 민간인 금지 기무사 테니스장 올해만 20차례 이용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기무부대의 테니스장을 올해에만 20차례 방문해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기무사는 군사 관련 정보수집 및 수사를 목적으로 창설된 국방부 직할 수사정보기관으로 군 관계자 외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히 금지된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인근의 기무부대에 올해 20여차례나 방문해 부대 내부 테니스장을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26일 밝혔다. 김 의원실은 확보한 기무사 내부 문건을 분석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 전 대통령이 기무 부대 테니스장을 이용할 때 테니스 선수 출신 민간인이 함께 동반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김 의원실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자료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부대에 들어와 테니스를 쳤다”며 “민간 테니스 선수 출신들도 함께 들어간 정황도 확인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을 보면 전직 대통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황제테니스

 | 

민간인

 | 

기무사

 | 

테니스장

 | 

올해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