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5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5 months ago

비우기 위해, 오늘도 나는 어디에선가 서성이고 있다

여행을 다녀오면 후유증이 퍽 길게 우리 삶의 언저리를 맴돈다. 몸은 돌아왔는데 아직도 무엇은 돌아오지 못했다는 의미다. 현재의 삶 일부분이 아직 그곳에 남아 살아가고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지금의 나는 아직도 시공간의 불일치 속에 놓여있다. 그런데, 그렇기 때문에 그 후유증을 얻기 위해 우리는 어딘가로 끝없이 떠나고 돌아온다. 그 어딘가에 남겨두고 온 터럭 같이 미미해진 기억과 삶의 일부분이 때론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삶을 지탱해준다.지난 여름, 영국 노리치(Norwich)를 다녀왔다. 런던 리버풀에서 기차로 2시간을 달리면 등장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비우기

 | 

오늘도

 | 

어디에선가

 | 

서성이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