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8 days ago

은퇴하고 싶어 일부러 15kg 찌웠다

국내에서도 유명한 일본 인기 여배우 히로스에 료코(37)가 스무살에 은퇴를 결심했었다고 밝혔다. 히로스에 료코는 최근 일본 니혼TV의 오늘 밤 비교해 봤습니다 에 게스트로 출연해 이같이 고백하며 연예계에 대해 회의감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14살에 데뷔해 그동안 할 만큼 했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을 그만두고 싶었다 면서 어떻게 하면 주변에 상처를 주지 않고 자연스럽게 사라질지 고민했다 고 말했다. 고민 끝에 생각해낸 방법은 살을 찌우는 것. 그는 이후 매일 쿠키와 탄산음료, 맥주, 라면을 먹어 37kg이었던 몸무게가 52kg까지 불었다. 그러나 섭외는 계속됐고, 결국 지금까지 연기를 계속하게 됐다고 히로스에 료코는 회상했다. 영화 철도원 으로 잘 알려진 히로스에 료코는 두 번의 이혼을 겪었으며, 세 아이의 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은퇴하고

 | 

일부러

 | 

15kg

 | 

찌웠다

 | 
Most Popular (6 hours)

빈곤 철폐

- imaeil.com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