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2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 months ago

박근혜 침묵의 45분 ... 안봉근이 달려간 까닭은

2014년 4월 16일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를 처음 보고받은 시각이 오전 10시가 아니라 9시 30분인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 뒤 15분만에 구조지시 를 내린 게 아니라, 보고받고도 40여분 간 직무불능 혹은 무능력 상태에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12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발표에 따르면,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세월호 사고 내용을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시각은 오전에만 9시 30분 - 10시 40분 - 11시 10분이었다. 그간 박근혜 정부가 오전 10시 - 10시 40분 - 11시 20분에 보고됐다고 밝혀온 게 조작됐다는 것이다.
박 전 대통령 측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 제출한 행적자료와 이번에 청와대가 밝힌 보고시각 조작사실을 반영해 재구성한 최초보고 뒤 1시간 동안 박 전 대통령의 행적은 다음과 같다.
[09:30] 국가안보실 세월호 사고 상황 보고 수령하여 검토
[09:53] 외교안보수석 국방 관련(세월호와 무관)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박근혜

 | 

침묵의

 | 

45분

 | 

안봉근이

 | 

달려간

 | 

까닭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