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4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친절한 프리뷰] 썰전 유시민 소방관 열악한 현실, 우리가 반성해야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12일 방송될 JTBC 썰전 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소방관들의 열악한 구조 환경 현실과 처우개선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 한다. 먼저 유시민은 우리나라의 직업군 중에서 119에 대한 신뢰도가 제일 높지만 처우가 안 좋다. 내가 5년 간 국회에 있으면서 뭐했나 싶다 라고 셀프 채찍질을 하며 운을 뗐다. 유시민은 불을 끄다 보면 진입이 어려운 곳은 뭘 하나 부시고 들어가야 하는데, 그것을 소방관 개인한테 손해배상 청구를 하고 어떤 경우에는 소방관 본인이 직접 물어줘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반성을 많이 했다 라며 소방관들의 열악한 처우 현실에 대해 말했다. 또한 유시민은 박형준에게 국회에 4년 계셨죠. 전 5년 있었는데 우리가 반성해야 한다 라고 마지막까지 반성을 했다는 후문이다. 12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친절한

 | 

프리뷰

 | 

유시민

 | 

소방관

 | 

열악한

 | 

우리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