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9 days ago

후진적 공사 문화 바꾸겠다 선언 뒤 잇따라 수주 실패했지만…

한국에서 건설은 일반인들에게 부정과 비리 연관성이 가장 높은 산업이다. ‘건설’ 하면 ‘비자금’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수주를 하느냐, 마느냐에 따라 사업을 할 수 있느냐, 마느냐가 결판나기 때문에 선을 넘는 경쟁이 수시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최근 서울 강남 지역의 대형 재건축 사업이 잇따르는 와중에 이런 후진적인 건설 수주 문화를 개선하겠다고 나선 업체가 있다. GS건설이다. GS건설은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이라 반포주공 1단지 수주 전이 한창이던 ○월○일 주요 일간지에 ‘~~~’는 광고를 게재했다. 한 마디...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후진적

 | 

바꾸겠다

 | 

잇따라

 | 

실패했지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