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9 days ago

류중일 감독과 재회한 차우찬 “우린 인연인가봐요”




LG 트윈스 투수 차우찬이 옛 스승과의 재회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류중일 감독의 취임식이 열렸다. 차우찬은 박용택, 류제국과 함께 선수단을 대표해 류 감독에게 환영의 꽃다발을 전했다. 차우찬은 올 시즌 자유계약선수(FA)로 LG 유니폼을 입기 전까지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며 류 감독과 사제지간으로 인연을 맺었다.

취임식이 끝난 뒤 만난 차우찬은 “정말 인연인가봐요. 신기하기도 하고 1년 만에 다시 만나서 설레다”고 류 감독과의 재회 소감을 밝혔다. 이어 “류 감독님은 입단할 때부터 같이 있었고, 저에 대해 워낙 잘 아시는 분이어서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차우찬은 “감독님은 선수들에게 믿음을 주시는 스타일이다. 젊은 선수들은 조금 하다가 경기에서 빠지면 자신감이 사라지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부분을 잘 챙겨주셔서 좋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류 감독이 선발이 아닌 중간투수로 보내면 어떨 것 같냐는 취재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류중일

 | 

감독과

 | 

재회한

 | 

차우찬

 | 

“우린

 | 

인연인가봐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