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4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증거인멸 우려”… 朴 전 대통령 구속 연장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을 연장하기로 13일 결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최소한 1심 선고 전까지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됐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불구속 재판 원칙 등을 거론하며 석방을 요구했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의 2차 구속 기간은 공교롭게도 세월호 참사 4주기인 내년 4월 16일까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이날 “증거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직권으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전 대통령이 그간 재판에 임했던 태도와 전직 대통령이라는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구속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할 필요성이 인정된다는 것이다. 재판부는 “‘국정농단’이라는 사안의 중요성도 고려 대상이었다”고 했다.

당초 박 전 대통령의 1심 구속 기간 만료일은 16일 밤 12시다. 그러나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서에 적시되지 않았던 SK·롯데그룹 뇌물 혐의로 추가 구속을 요청했다. 증거 인멸과 도주

Read on the original site


[책 CHECK] 3×4

- imaeil.com
Hashtags:   

“증거인멸

 | 

우려”…

 | 

대통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