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4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1 days ago

좀도둑 공시생 협박 수천만원 뜯어낸 마트 주인 덜미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 자신의 마트에서 물건을 훔치다 걸린 사람들을 협박해 수천만원을 뜯어낸 노량진 마트 업주 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이들은 상대가 공무원 준비를 하거나 대입 재수생인 점을 약점 삼아 거액을 받아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공동공갈 등의 혐의로 마트 업주 박모(73·여)씨와 아들 김모(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아울러 이 마트에서 일하는 점원 3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량진 학원가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박씨 등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8월까지 물건을 훔치다 걸린 공시생과 학생 등 44명을 협박해 합의금 명목으로 303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작년 9월 17일 오후 11시 30분께 6000원 상당의 과자를 계산하지 않고 나가는 공무원시험 준비생을 붙잡아 감금한 뒤 “300만원을 주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해 공무원시험을 못 보게 하겠다”고 협박해 300만원을 받아낸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 가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좀도둑

 | 

공시생

 | 

수천만원

 | 

뜯어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