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9 days ago

피라미드 의심 받으며 lt;BR gt; 4천 세대 모았죠

에너지 절약은 불편하고 귀찮다. 태양광도 낯설지만, 집에 태양광을 설치한다고 에너지 절약이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 전기요금이 덜 나온다고 하는데, 결정은 좀처럼 쉽지 않다. 못 하나 박으려면 주인 눈치를 봐야 하는 전셋집에 태양광을 설치해도 될까, 태풍이 불면 태양광이 날아가지 않을까, 고민의 폭은 다양하다. 안전한 에너지는 아름답지만, 마음의 거리는 통 가까워지지 않는다.
오랜 고심 끝에 집에 미니 태양광을 설치한다고 해도 끝나는 게 아니다. 설치 후 발생하는 A/S도 문제다. 태양광 업체들은 소규모 업체가 대부분이다. 필요할 때마다 문의와 A/S를 바로바로 요청하기도 쉽지 않고, 요청한다 해도 바로 대응이 되는 것도 아니다. 260W(와트) 정도의 미니태양광을 지붕이나 베란다에 설치하면, 냉장고 한 대가 필요한 전기를 생산할 수 있지만 여전히 망설여진다.


내 새끼 잘 키우자는 마음에서 시작
서울시 동작구 상도 3, 4동의 주민이라고 다를리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피라미드

 | 

받으며

 | 

모았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