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4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1 days ago

[준PO 4차전]린드블럼, 벼랑 끝 롯데 살린 112구 역투…8이닝 1실점

벼랑 끝에 선 롯데 자이언츠의 운명을 짊어지고 마운드에 오른 조쉬 린드블럼(30)이 쾌투를 선보이며 구세주로 나섰다. 린드블럼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다이노스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선발 등판, 8이닝 동안 5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롯데의 7-1 승리에 앞장선 린드블럼은 가을잔치 두 번째 등판에서 첫 승을 수확했다. 1승 1패로 맞선 상황에서 지난 11일 벌어진 3차전을 NC에 내준 롯데는 당초 4차전에 영건 박세웅을 선발로 내보낼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날 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준PO

 | 

4차전

 | 

린드블럼

 | 

112구

 | 

역투…8이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