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4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1 days ago

[친절한 프리뷰] ‘더 패키지’ 작가 “여행 소재지만, 결국 사람과 관계에 대한 이야기”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왜 낯선 사람들과 함께 다녀야 하는 패키지여행일까? 천성일 작가는 “‘더패키지’를 통해 관심을 가지고 돌아봐야 알 수 있는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여행이라는 소재를 전면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들여다보면 결국 사람과 관계, 그 안에서 형성되는 이해와 소통의 따뜻한 과정이 이 드라마의 주요 테마라는 것이다. 1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더패키지’(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 김진원)는 드라마 ‘추노’, ‘7급 공무원’, 영화 ‘해적’ 등 히트작 메이커 천성일 작가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재치 넘치는 에피소드, 촌철살인 대사, 색다른 스토리를 만들어내며 최고의 이야기꾼으로 알려진 그가 어쩌면 평범해 보일 수 있는 패키지여행을 소재로 삼은 건, 서로 관여하고 싶지 않아도 같은 버스를 타고 함께 밥을 먹는 동안 관계가 형성된다는 패키지여행의 특징 때문이다.천성일 작가는 “패키지여행을 떠나면 정말 이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친절한

 | 

프리뷰

 | 

패키지

 | 

“여행

 | 

소재지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