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자율주행 대가 모빌아이 창업자와 회동

아시아투데이 박지은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이스라엘 자율주행 기술업체 모빌아이의 창업자 암논 샤슈아 최고경영자와 회동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샤슈아 CEO는 이날 오전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를 찾아 정 부회장과 면담했다. 모빌아이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이 분야에서 세계 1위로 평가받는 업체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에 차량용 카메라와 센서 등을 공급하는 등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다만 이번 만남은 비즈니스 목적보단 답방의 의미가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은 지난 5월 중동 출장 중 이스라엘에 들러 모빌아이 본사를 방문했다. 샤슈어 CEO 역시 국내 언론사 행사 강연자로 방한했다가 현대차 본사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의선

 | 

현대차

 | 

부회장

 | 

자율주행

 | 

모빌아이

 | 

창업자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