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3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철도공단, 상생결제시스템 도입 위해 3개 은행과 협약

아시아투데이 황의중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건설현장의 임금체불 등의 불공정 거래 관행 개선을 위해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하고, 지난 16일 시중 3개 금융기관(우리은행·KEB하나은행·IBK기업은행)과 시스템 이용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공사대금을 지급할 경우 원수급자는 매출채권을 확보함과 동시에 하수급업체에게 상생결제채권을 발행하여 대금지급을 보증하게 되며, 이를 통해 하수급업체는 원수급자의 계좌를 거치지 않고 공사대금을 직접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 상생결제시스템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하도급대금지급관리시스템이다. 공단은 오는 10월 말까지 시스템을 구축한 후 연말까지 사용자 교육과 시범운영 등을 거쳐 내년부터 실제 철도건설현장에 해당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심중재 철도공단 경영지원본부 계약처장은 “이번에 도입하는 상생결제시스템은 공사대금 결제와 관련된 대·중·소기업 간의 불공정 거래 관행을 개선하고 임금 체불을 예방함으로써..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철도공단

 | 

상생결제시스템

 | 

은행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