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4대 증권사 출사표] NH투자증권, 발행어음 5000억에서 내년 2~3조로 확대

한국판 골드만삭스 로 불리는 초대형 투자은행(IB)의 주인공 선정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초대형 IB로 인가받는 증권사는 발행어음이라는 넉넉한 자금조달 수단이 생기는 만큼 규모의 경제를 위한 증권사들의 싸움이 치열하다. 전담 조직을 만드는 등 초대형 IB 준비를 위한 증권사들의 작업이 한창이다. 초대형 IB가 나오면 기업관련 모험자본 공급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신용등급이 높은 대기업 중심 대출 영업이 아닌 리스크를 감수하는 중소기업 등에 대한 투자다. 그동안 국내 증권산업은 주식 중개 기능 수준에 그쳐 자본시장에서 투자 역할이 미진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금융당국이 초대형 IB를 금융시장의 메기 로서 역할을 기대하는 이유다. 박대영 NH투자증권 경영전략본부장(상무)은 초대형 IB(투자은행) 인가시 NH투자증권이 IB 중심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증권사

 | 

출사표

 | 

NH투자증권

 | 

발행어음

 | 

5000억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