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3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근로시간 단축 논란] “잡 셰어링 절실” vs “속도조절 필요”


최근 게임 업계에서는 출시 시기가 성패를 좌우한다는 얘기가 공공연하다. 아무리 잘 만든 게임이라도 언제 내놓느냐에 따라 흥행 여부가 갈린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근로자들은 회사가 정해놓은 출시 일정에 맞춰 근무시간을 조정해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때 따라오는 게 자발·비자발이 뒤섞인 야근과 휴일 근무다. 현행 근로기준법에서 정한 주 68시간을 넘기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5월 발표한 12개 게임업체 근로감독 결과를 보면 근로자의 63.3%가 법적 기준치를 초과해 근무한 경험이 있었다.

이러한 현상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법정근로시간 주 52시간 단축 시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회사 입장에서는 불법을 저지르지 않으려면 인원을 더 뽑아야 하는 부담이 발생한다. 근로자 입장도 편하지만은 않다. 게임업계를 비롯한 IT업계 특성상 인원을 더 뽑는다고 효율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대신 그동안 받던 초과근로수당은 줄어든다. 게임업계 경력 13년차인 A씨는 “제조업처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근로시간

 | 

셰어링

 | 

절실”

 | 

“속도조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