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근로시간 단축 논란] “잡 셰어링 절실” vs “속도조절 필요”


최근 게임 업계에서는 출시 시기가 성패를 좌우한다는 얘기가 공공연하다. 아무리 잘 만든 게임이라도 언제 내놓느냐에 따라 흥행 여부가 갈린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근로자들은 회사가 정해놓은 출시 일정에 맞춰 근무시간을 조정해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때 따라오는 게 자발·비자발이 뒤섞인 야근과 휴일 근무다. 현행 근로기준법에서 정한 주 68시간을 넘기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5월 발표한 12개 게임업체 근로감독 결과를 보면 근로자의 63.3%가 법적 기준치를 초과해 근무한 경험이 있었다.

이러한 현상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법정근로시간 주 52시간 단축 시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회사 입장에서는 불법을 저지르지 않으려면 인원을 더 뽑아야 하는 부담이 발생한다. 근로자 입장도 편하지만은 않다. 게임업계를 비롯한 IT업계 특성상 인원을 더 뽑는다고 효율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대신 그동안 받던 초과근로수당은 줄어든다. 게임업계 경력 13년차인 A씨는 “제조업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근로시간

 | 

셰어링

 | 

절실”

 | 

“속도조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