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인터뷰③] 이동휘 응팔 동룡, 지우고 싶은 부담NO..신원호 감독 은인

[OSEN=김보라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액션, 범죄 스릴러, 사극 등 장르가 편중된 충무로에서 유독 부진했던 코미디 장르가 부활했다. 지난해 영화 럭키 (697만 명) 이후, 올해 청년경찰 (565만 명)까지 매력적인 코미디물이 흥행에 성공하며 부흥기를 맞이했다고 말할 수 있다.내달 11월 2일 관객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는 코믹버스터 부라더 (감독 장유정)가 충무로 대세 배우 마동석, 이동휘, 이하늬의 환상적인 호흡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터뷰③

 | 

이동휘

 | 

지우고

 | 

부담NO

 | 

신원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