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인터뷰②]이동휘 미남 설정, 나 조차 받아들이기 힘들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이동휘가 캐릭터에 대한 고민에 대해 이야기 했다. 뼈대 있는 가문의 진상 형제 석봉(마동석)·주봉(이동휘)가 멘탈까지 묘한 여인 오로라(아희늬)를 만나 100년간 봉인된 비밀을 밝히는 초특급 코미디 영화 부라더 (장유정 감독, 홍필름·수필름 제작). 극중 가문을 대표하는 빛나는외모와 명석한 두뇌로 잘 나가는 건설 회사에 다니지만 순간을 실수로 실직 위기에 처한 동생 주봉 역을 맡은 이동휘는 은 18일 오전 서울 중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그가 연기하는 이주봉은 아버지의 부고 소식을 듣고 3년 만에 찾은 고향 안동에서 웬수 같은 형 이석봉(마동석)과 재회하고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다. 하지만 이상한 여인 오로라(이하늬)로부터 가문에 대한 엄청난 비밀을 듣게 되고 인생의 콤플렉스 같던 가문이 인생 역전 기회로 찾아오자 곧바로 행동에 개시하는 인물이다. 화려한 언변과 처신술 특유의 능청스러움으로 집안 어르신들을 구슬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인터뷰②

 | 

이동휘

 | 

받아들이기

 | 

힘들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