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트럼프의 對이란 강경책, 유가 상승 부채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 이란 강경정책이 국제유가를 중장기적으로 끌어올릴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고 골드만삭스가 우려했다. 트럼프의 이란 강경책은 이라크의 쿠르드 유전지대 키르쿠크 점령보다 유가에 훨씬 더 큰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이날 분석보고서에서 국제유가가 수주일간 잠잠했지만 최근 다시 위험 프리미엄이 붙으면서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국제유가를 흔들 요인은 크게 2가지다. 16일 이라크 정부군이 자체 투표 뒤 독립을 추진 중인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의 유전지대 키르쿠크를 점령한 것,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에 공을 떠넘기면서 이란 핵협상을 무산시키려는 움직임이 그것이다. 이라크 정부군이 이라크내 석유 인프라 시설이 밀집돼 있고, 가장 산유량이 많은 유전지대 가운데 한 곳인 키르쿠크를 점령하면서 내전에 따른 석유생산 차질 우려가 높아진 상태다. 그러나 골드만삭스는 이라크 키르쿠크는 실상 그다지 문제가 되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트럼프의

 | 

對이란

 | 

강경책

 | 

부채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