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CJ컵]웨지로 퍼트·드라이버로 세컨드샷, PGA 스타 묘기 대행진

TV로만 보던 골프 슈퍼스타들을 눈앞에서 보는 것만 해도 행운이다. 그런데 그들이 보유한 화려한 기술을 본다는 건 더 큰 행운이다. 한국 갤러리들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스타들의 묘기 대행진에 뭐가 달라도 다르다 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가장 화제가 됐던 건 세계랭킹 4위 저스틴 토마스(미국)의 웨지 퍼트 였다. 토마스는 지난 20일 한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PGA 정규투어 더 CJ컵 @ 나인브릿지 2라운드에서 웨지로 퍼트를 하는 모험을 감행했다. 5번 홀(파4)의 상황이었다. 공은 홀과 불과 1.5m 떨어져 있었다. 당연히 퍼트를 위해 퍼터를 잡을 줄 알았다. 그러나 토마스의 선택은 웨지였다. 모두들 의아해했다. 이유가 있었다. 공의 20㎝ 앞에 앞 조 선수의 스파이크 자국이 남아 그린이 울퉁불퉁해졌기 때문이었다. 골프 규정에 따르면, 선수가 보수를 할 수 있는 범위는 그린에서 솔잎, 나뭇잎이나 인공 장애물, 공에 의한 피치마크 자국이다. 다만 골프화 스파이크 자국은 포함되지 않는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CJ컵

 | 

웨지로

 | 

퍼트·드라이버로

 | 

세컨드샷

 | 

PGA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