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8 days ago

한일관 대표, 목줄 안 한 프렌치 불독에 물려 사망

서울의 유명 한식당 대표가 이웃이 기르던 반려견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JTBC에 따르면 한일관 대표 김모(53·여)씨가 지난달 30일 서울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엘리베이터에서 목줄 안한 이웃집 개에 물려 사흘 만에 패혈증으로 숨졌다.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패혈증이 생겨 지난 3일 패혈증으로 숨졌다. 패혈증은 바이러스나 곰팡이 등 미생물이 신체에 감염돼 심각한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사고 당시 프렌치 불독은 목줄을 하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의 유족 측은 견주(犬主)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한일관

 | 

프렌치

 | 

불독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