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9 days ago

다음 공론화 대상은 사용후핵연료 처리방안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재개에 따른 보완조치로 사용후핵연료(고준위 방사성폐기물) 해결방안을 가급적 빨리 마련하라고 권고함에 따라 사용후핵연료가 다음 공론화 대상이 될 전망이다.
사용후핵연료 문제는 이전 정부에서 한 차례 공론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마련했지만, 새 정부는 당시 공론화가 미흡했다는 이유로 재공론화에 부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21일 공론화위원회에 따르면 시민참여단의 25.3%가 건설재개에 따른 보완조치로 사용후핵연료 해결방안을 가급적 빨리 마련해야 한다 고 답했다.
해결방안이 시급한 이유는 사용후핵연료를 보관할 임시저장시설의 여유 공간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어서다.
현재 사용후핵연료는 정부가 2016년 마련한 고준위방폐물 관리 기본계획에 따라 중간저장시설과 영구처분시설을 건설할 때까지 원전 부지 내에 마련된 임시저장시설에 보관하고 있다. 그러나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따르면 월성 원전은 작년 말 기준 저장조의 84.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공론화

 | 

대상은

 | 

사용후핵연료

 | 

처리방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