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영화관 광고 의무 관람? 역사 특강 어때요

영화 관람 전 15분의 광고 상영은 당연한 일이 되었다. 권리 침해라는 소비자의 입장과 수입의 상당 부분인 광고를 포기할 수 없는 극장가의 입장이 상반되는 가운데 사회적기업 ㈜드림메이커 인터내셔널은 스톨루스미래전략연구소와 함께 그 시간을 ‘역사 특강’이라는 뜻깊은 시간으로 탈바꿈시켜 주목받고 있다. 역사 소재 영화의 개봉이 잦은 요즘, 15분의 사전 강의는 일회성으로 소비되기 쉬운 대중 영화에 재미와 의미를 모두 더했다는 점에서 관람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영화 ‘대장 김창수’ 개봉일에 맞춰 강의를 진행한 스톨루스미래전략연구소 이의환 대표는 “백범 김구의 삶을 통해 구국을 위한 처절한 싸움을 이어갔던 선조들의 의지를 기억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각자의 역할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전했다. 드림메이커가 주최한 역사와 영화의 특별한 만남은 처음이 아니다. 올 초, 일본군 ‘위안부’를 다룬 영화 ‘눈길’을 시작으로 ‘박열’, ‘남한산성’, ‘대장 김창수’까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영화관

 | 

어때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