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3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성공 이유는 스마트폰이 없었기 때문”




제니퍼 애니스톤이 미드 ‘프렌즈’의 성공 이유에 대해 밝혔다. 바로 스마트폰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21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은 최근 피플과의 인터뷰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중독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제니퍼 애니스톤은 “과거 스마트폰이 없던 시절이 그립다”며 “지금 사람들은 스마트폰으로 소중한 시간을 많이 놓치고 있다. 프렌즈-르네상스가 가능했던 이유는 바로 스마트폰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시절에는 카페에 앉아 스마트폰 대신 이야기를 나누는 로망이 있었다 고 설명했다.

또 “스마트폰을 그만 보고, 사람들과 서로 직접 바라보며 대화를 하고 이야기를 나눠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제니퍼 애니스톤은 SNS에 대한 부정적 생각을 드러낸 바 있다. 그녀는 “SNS를 평생 안 할 것이다. 핸드폰만 바라보고 있는 사람을 볼 때면, 그들이 많은 것을 놓치고 있다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제니퍼

 | 

애니스톤

 | 

프렌즈

 | 

이유는

 | 

스마트폰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