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8 days ago

kt, 4쿼터만 되면 주눅드는 몹쓸병 어떻게 하나

어제는 헤인즈, 오늘은 에밋. 부산 kt 소닉붐에게는 악몽의 홈 개막 2연전이었다. kt는 22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 이지스와의 경기에서 68대72로 역전패하며 개막 3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하루 전 서울 SK 나이츠와의 홈 개막전에서 잘싸우고도 4쿼터 80대81 역전패를 당한 kt는 이날도 대역전패하며 악몽의 이틀을 보내고 말았다. kt의 고질이 그대로 드러난 경기. 문제는 4쿼터였다. kt도 이틀 연속 연전이었지만, 전날 전주에서 경기를 치르고 온 KCC 선수들의 발놀림은 경기 시작부터 굉장히 무거웠다. 공-수 모두에서 제대로 된 플레이가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그 틈을 파고든 kt가 점수차를 계속해서 벌려나갔다. 전반에만 48-30으로 앞서나가며 손쉽게 승리를 따내는 듯 했다. 하지만 3쿼터 KCC에 추격을 허용하면서부터 불길한 기운이 감지됐다. 안드레 에밋과 김지후에게 연속으로 득점을 허용하며 한자리수 차이 점수대로 좁혀졌다. 그리고 4쿼터 중반 에밋을 막지 못하며 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4쿼터만

 | 

주눅드는

 | 

몹쓸병

 | 

어떻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