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3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2017 국감]이동걸 한국GM 철수설 부각보단 경영개선 지원 바람직한 방향

아시아투데이 이선영 기자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23일 “한국GM의 철수설을 부각시키는 것보다는 경영개선 노력을 믿고 적극 지원하는게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홍일표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국GM 철수설과 관련된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한국GM의 ‘먹튀’ 우려에 대해서 이 회장은 “한국GM 사장이 경영개선을 하겠다고 공언했으니 그렇게 해보도록 강요하는게 나은 방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GM의 부채 중 GM 본사가 3조원의 차입금을 보유했으며, 연 5.3%의 이자를 지급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 “GM본사의 이자율이 높다고 판단해서 금리인하를 지속적으로 촉구해왔다”며 “주주총회 참석, 문서 발송 등 나름의 노력을 했으나 본질적으로 지분이 17.3%에 불과한 본질적 한계 때문에 대주주인 GM본사가 이를 강행하는 걸 막지 못했다”고 말했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2017

 | 

이동걸

 | 

한국GM

 | 

철수설

 | 

부각보단

 | 

경영개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