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6 days ago

현대차 美 법인, 도요타 출신 임원 영입 추진

아시아투데이 김병훈 기자 = 현대자동차 미국 판매법인(HMA)이 도요타 출신 인사의 임원 영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 시장에서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10%나 줄어들 만큼 고전하는 현대차가 위기 극복 차원에서 조직을 정비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23일 미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HMA는 도요타·렉서스 판매·마케팅 담당 임원을 지낸 브라이언 스미스 영입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스미스는 35년간 도요타 영업·마케팅 부문에서 일했고, 지난달 8일 미국 렉서스 판매 담당 부사장으로 퇴임했다. 영입이 확정되면 그는 이경수 법인장 아래 최고운영책임자(COO) 역할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달 18일 HMA는 이경수 씨를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 지난해 12월 데이브 주코브스키 CEO가 사임한 이후 약 9개월 만의 신임 CEO 선임이다. CEO 선임에 이어 미국 시장 사정에 밝은 도요타 출신 베테랑 임원까지 합류하면, HMA는 본격적으로 미국..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현대차

 | 

도요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