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3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0 days ago

국회 국감장에 등장한 중학교 집단 자위 사건




지난 6월 대전 서구의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집단 자위 사건(여교사 성희롱 사건)’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됐다. 여야 의원들은 대전시교육청이 이 사건을 의도적으로 축소·은폐했다면서 설동호 교육감에게 특별감사를 요구했다.

23일 충남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대전시교육청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설 교육감을 상대로 교사 성희롱 등 교권 침해를 집중 추궁했다.

이동섭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설 교육감에게 “여교사가 수업을 하고 있는 중 학생들이 집단적으로 음란행위를 했다. 또다른 학교에서는 학생이 여교사를 촬영하는 등 교권 침해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완전히 도덕이 무너졌다,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학생들 집단 유사 성행위는 동료 학생들이 현장을 자주 목격했고 반복적이라고 말하는 등 심각한 수준이었다”며 “교육청이 학생들이 장난으로 한 것이라 해명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고 축소 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국감장에

 | 

등장한

 | 

중학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