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4 days ago

사드 보복 뚫고… LG생활건강 3분기 실적 사상 최대

LG생활건강이 3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로 화장품 사업 부진 우려가 컸지만 럭셔리 브랜드 위주의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로 위기를 극복했다.

LG생활건강은 올해 3분기 매출 1조6088억원, 영업이익 2527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보다 2.9%, 영업이익은 3.5% 증가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005년 이후 12년 연속 성장세를 보였다.

화장품 사업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5.0%, 7.7% 성장했다. ‘후’ ‘숨’ 등 5대 럭셔리 브랜드는 매출 4993억원을 기록하며 101% 고성장을 이어갔다. 이들 브랜드는 중국 고급 백화점에 입점하며 중국 현지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로서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생활용품 사업은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소폭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에는 가습기 살균제와 치약 파동 등의 영향으로 화학제품 사용에 대한 우려가 높았지만 올해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뚫고…

 | 

LG생활건강

 | 

3분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