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6 days ago

파지 수거하다가 페인트가 내 몸에 주르륵






파지를 수거하러 갔다. 7군데를 돌아다녔다. 한 곳은 양이 얼마 되지 않았다. 두 곳은 정리가 잘 되어 있어 트럭에 옮겨 싣는 게 쉬웠다.
비닐, 스티로폼, 플라스틱 등 종이 외 이물질은 항상 있었다. 큰 종이 박스에 유성 페인트가 담겨 있는 걸 모르고 트럭위로 올리는 순간이었다. 하얀색 페인트가 수도물처럼 주르륵 흘렀다. 이건 너무하다 생각이 들었다. 옷에 조금 뭍은 정도지만 기분은 더러웠다.

종이값이 110원 하다가 150원까지 올라서 돈이 좀 된다 고는 하지만 의외의 복병이 있다. 양념통닭 뼈다귀는 애교다. 재털이로 사용한 종이컵 등 종이가 아닌 것이 항상 있다. 깨진병을 박스에 몰래(?) 넣어 놓은 걸 모르고 들다가 손을 다치기도 한다. 하여튼 종이 외 다른 것들이 섞여있다. 사람들이 분리수거만 잘 하면 훨씬 수월하고 위험이 덜 할 건데..... 수거할 때 종이 조각 날리고 더럽히고 가면 청소하는 아줌마가 짜증을 내기도 한다. 그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수거하다가

 | 

페인트가

 | 

주르륵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