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days ago

올 시즌 KPGA코리안투어, 홀인원 무려 20개나 쏟아져 나와..역대급 기록 풍년

아마추어가 홀인원을 기록할 확률은 1만2000분의 1, 프로골퍼는 2500분의 1이라고 한다. 아무리 기량이 좋은 프로 골퍼라 할지라도 쉽지 않다는 통계다. 그런데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서는 무려 20개의 홀인원이 쏟아 나왔다. 이쯤되면 그야말로 홀인원 풍년인 셈이다. 대회당 1개꼴로 홀인원이 나온 셈인데 이는 2013년 13개의 기록을 훌쩍 뛰어 넘은 역대 한 시즌 최다 홀인원 기록이다. 제60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는 3개의 홀인원이 나오기도 했다. 김준성(26 캘러웨이)은 한국오픈 1라운드와 신한동해오픈 1라운드 등 올 시즌 2개의 홀인원을 기록했다. 이렇듯 올 시즌 KPGA코리안투어는 그 어느 해보다 숱한 화제와 풍성한 기록을 쏟아냈다. 올 시즌 필드를 뜨겁게 달궜던 순간들을 숫자로 되돌아 보았다. 5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서 펼쳐진 연장전이다. 역대 연장전으로는 2008년과 함께 가장 많은 수다. 특히 역대 최초로 카이도 드림오픈부터 카이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KPGA코리안투어

 | 

홀인원

 | 

20개나

 | 

쏟아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