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months ago

올 시즌 KPGA코리안투어, 홀인원 무려 20개나 쏟아져 나와..역대급 기록 풍년

아마추어가 홀인원을 기록할 확률은 1만2000분의 1, 프로골퍼는 2500분의 1이라고 한다. 아무리 기량이 좋은 프로 골퍼라 할지라도 쉽지 않다는 통계다. 그런데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서는 무려 20개의 홀인원이 쏟아 나왔다. 이쯤되면 그야말로 홀인원 풍년인 셈이다. 대회당 1개꼴로 홀인원이 나온 셈인데 이는 2013년 13개의 기록을 훌쩍 뛰어 넘은 역대 한 시즌 최다 홀인원 기록이다. 제60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는 3개의 홀인원이 나오기도 했다. 김준성(26 캘러웨이)은 한국오픈 1라운드와 신한동해오픈 1라운드 등 올 시즌 2개의 홀인원을 기록했다. 이렇듯 올 시즌 KPGA코리안투어는 그 어느 해보다 숱한 화제와 풍성한 기록을 쏟아냈다. 올 시즌 필드를 뜨겁게 달궜던 순간들을 숫자로 되돌아 보았다. 5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서 펼쳐진 연장전이다. 역대 연장전으로는 2008년과 함께 가장 많은 수다. 특히 역대 최초로 카이도 드림오픈부터 카이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KPGA코리안투어

 | 

홀인원

 | 

20개나

 | 

쏟아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