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3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8 days ago

경찰,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 비리 혐의 압수수색

경찰이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을 대상으로 비리 혐의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림산업 본사와 청진동 D타워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업계와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공사 추가 수주와 공사비 허위 증액 등 부정한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지난 9월 말부터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번 압수수색은 배임수재 혐의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대림산업의 감사·징계·인사자료와 관련 임직원들의 컴퓨터, 다이어리 등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 하청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경위와 대가성 유무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업계는 이번 압수수색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불거진 한수건설의 갑질 피해 주장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지상욱 의원(바른정당)은 10월 열린 공정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대림산업

 | 

전·현직

 | 

임직원

 | 

압수수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